흥겨운 보육 아이들의 꿈이 머무는 시흥시육아종합지원센터가 함께 합니다.

보육뉴스

Home  > 보육정보 > 보육뉴스
게시판 상세내용
[베이비뉴스]네 눈빛이 이렇게 말했어 "엄마! 괜찮아?"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11-16 조회 4
첨부파일
['못' 듣는 엄마가 아닌 더 '잘' 보는 엄마로 성장하기] 엄마의 공감력을 닮아가는 아이


사람과 사람이 만나고 헤어진 자리엔 시간이 채워진다. 그 시간은 기억이 되면서 우리 마음엔 추억으로 남는다. 나를 만나고 헤어진 사람들은 나를 어떻게 기억할까? 궁금하던 참에 마침 오래 알고 지낸 분이 내게 이런 말씀을 해주셨다.

“샛별 씨는 공감력이 좋은 사람 같습니다. 타인의 슬픔에 충분히 애도하고, 기쁨에도 충분히 행복해하는 사람인 것이지요.”

내가 참 듣기 좋았고, 행복해진 한 마디였다.

어느 날 아들 예준이의 특별한 모습을 목격했다. 퇴근하고 옷을 갈아입으며 어서 예준이와 놀아줘야지 생각하던 찰나, 예준이가 장난감을 갖고 놀다가 그 장난감으로 그만 내 손등을 내리쳤다. 얼얼한 아픔에 그 자리에 주저앉아 손등을 감싸 쥔 채 아픔을 참았다.

내 모습을 보던 예준이의 얼굴엔 ‘울먹거리는 입술’과 ‘놀란 눈빛’이 가득했다. 혹여나 예준이가 많이 놀랐을까 싶어 예준이부터 안아줬다.

“괜찮아, 예준아. 엄마는 괜찮아. 많이 놀랐지?”

엄마의 다독임에도 불구하고 예준이의 어깨는 들썩거리기 시작했다. 엄마의 아픔에 자신도 아픔을 느꼈을까? 자신의 실수에 엄마가 아파하는 모습을 보니까 슬퍼진 걸까? 여러 생각이 교차하던 그 순간에는 그저 아이를 다독일 수밖에 없었다. 좀 진정이 되었을 때 다시 예준이에게 알려줬다.

“아까 잠깐 아팠는데, 예준이가 안아줘서 괜찮아졌어.”

엄마의 공감력을 예준이가 닮아가는구나 싶어 기분 좋았던 저녁이었다. 문득, 인터넷에서 봤던 ‘공감력이 좋은 사람의 다섯 가지 특징’을 떠올려 봤다. 나는 아이에게 얼마나 공감력이 좋은 엄마로 성장하고 있는가 반성하게 되었다.

1. 다른 사람이 하는 말을 주의 깊게 듣는다

2. 호기심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3. 자신의 의견을 시험대에 놓는다

4. 자신이 하는 말에 신경을 쓴다

5. 모든 사람을 다르게 대해야 한다는 점을 이해한다



*칼럼니스트 이샛별은 경기도농아인협회 미디어접근지원센터에서 농인(=청각장애인)을 위한 보이는 뉴스를 제작하며, 틈날 때마다 글을 쓴다. 유튜브 ‘달콤살벌 농인부부’ 채널 운영, 다수 매체 인터뷰 출연 등 농인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출처 : 베이비뉴스(https://www.ibabynews.com)